'미네르바'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1.13 이상하다... (6)
  2. 2009.01.09 미네르바라는 닉네임. (2)
  3. 2009.01.06 2017님의 미네르바 비판에 대한 소고(?- _-) (5)

자주 방문하는 블로그 중 [장재천의 찜질방(http://jaecheon.egloos.com/)]이라는 곳이 있는데, 엊그저께 접속하고 미네르바 관련 포스팅을 보고나서 덧글을 열려고 하는데 아무 반응이 없는 것이었다. 인터넷이 이상한가 하고 재접을 해보니.




이런 페이지가 뜨는 것이다. 이게 무슨 소리인가.
블로그를 닫는다거나 하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고, 매일 같이 왕성한 활동을 하던 블로거가 하루 아침에 사라졌다. 보통은 개인적인 용무로 인해 포스팅을 쉬고자 하거나 블로그를 닫을 때는, 일단 모든 글을 삭제하거나 비공개로 돌리고 나서 공지를 올린다. 그런데 그런 것도 없이 아얘 주소 자체가 사라졌다. 무슨 일인지 꽤나 궁금하다. 그간 정부에 대한 비판 패러디라든가, 비판글을 많이 올렸던터라 괜한 걱정이 드는 건 아마도 필시 오바겠지?

오늘 현재까지도 접속이 되지 않는다.(2009-01-12 13:00)


추가(2009-01-13 12:06) > "방금 장재천님께 연락이 왔습니다. 경찰청이시라네요. 무슨 일인가 하고 여쭤봤더니, 예전에 쓴 글들 때문에 
                                                고소당했다고 하십니다." (http://fossil.egloos.com/4037095)

이런 젠장할! 2009년 대한민국에서 이게 벌어질 수 있는 일인가!! 세상이 거꾸로 가는구나. 나도 낚시 좀 하자- _-;


어쨌든 별 일은 아니라니 다행이지만, 저 분도 참 풍각쟁이시구려- _-+ 그러나 이번 일로 또 한 번 가슴이 섬뜩함을 느꼈으니, 일의 여부보다 만약이라는 가정을 할 수도 있다는 이 정국이 씁쓸하다.


1. 문득 기억이 나는 어린 시절의 두려움이 있다.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를 외치던 이승복 어린이(어린이는 개뿔 출생년도로 보면 삼촌뻘)를 보면서 가졌던 무장공비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괜히 밤만 되면 시내권에서 먼 우리집, 그 뒷산에서 총든 공비들이 나타나지는 않을까 하고 겁냈던 기억이 난다.

2. 좀 더 자라서 근거 없는 두려움이 부질없음에 대해 깨달아 갈 때에도 갑자기 전쟁이 나는 게 아닐까 하는 분단현실이 항상 대뇌 한켠에 자리잡고 있었다. 언론이나 정부에서 그렇게 유도를 했으니까, 개인의 이성으로 집단최면을 이겨낸다는 것은 어불성설에 가깝다. 그런 무의식적인 두려움은 잃어버린 10년™이 시작되고 나서야 비로소 해소되었다.

3. 그보다 좀 더 어렸을 때, 자주들었던 얘기. 밤에 울면 호랑이가 잡아간다~!!

4. 동네 어른들이나 식구들이나 가끔씩 그런 이야기도 하곤 했다. 누가 나랏님에 대해 욕이라도 할라치면 '그러지 마라 잡혀간다'고.

조각된 정보이든, 근거있는 협박이든, 막연한 불안감이라는 건 참 불쾌한 거다. 거기에 필연적으로 따르는 자유의 구속은 더더욱 그렇다.


이제야~ 알겠어~ 너에게 기대어 울던~ 그 시간들이~ 가장 행복했었던 나~르을~~ (보보/늦은후회 中)

가장 소중한 것은 가까이에 있고, 그것이 사라진 다음에야 비로소 그 소중함을 깨닫는다는 통속적인 가사들이 꽤 많다. 어쩌면 우리, 2009년 대한민국에 살아가는 사람들도 말할 수 있는 자유, 행동할 수 있는 자유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게 될 기회가 올지도 모르겠다.


망상입니다. 망상이에요~ \(*`Д´)/ 

'바른생활 >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종일...  (6) 2009.06.17
  (2) 2009.01.31
이상하다...  (6) 2009.01.13
경품 응모.  (0) 2009.01.13
여자들이 괜찮은 남자를 만나기 어려운 이유  (4) 2008.11.24
타블렛 사고나서...  (3) 2008.10.26
Posted by 좀모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ruy.com BlogIcon 백작마녀 2009.01.1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ㅏ.. 정말..그런건 아니겠죠..
    그런거라면... 어디까지 시대가 역행하련지..

  2. 2009.01.13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zommoc.tistory.com BlogIcon 좀모씨 2009.01.13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슨 속내가 있기는 있었으니 그렇게 후다닥 닫으셨겠죠.
      그나저나 글들 아까와서 어쩐데요...- _-;;

      그나저나 대문이름 쩌네요. ㅋㅋㅋㅋㅋㅋ

      어쨌든 반갑입니다.

  3. Frey 2009.01.14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그냥 심심해서 닫으신 거라는데요(...)


흠...미네르바였기에 망정이지. 만약에 이런 닉이었다면 어땠을까?

- 좀모씨

패러디계
- 생갈치1호
- 쑴풍산부인과
- 오즈의맙소사
- 하마삼킨아유미(유명인계로 가도 될듯)

꿍했쪄계
- 자다가꿍했쪄
- 길가다꿍했쪄
- 책상에꿍했쪄
- 무르팍꿍했쪄

19금계
- 불켜보니처제
- 덮쳐보고헉
- 자위의여신상(패러디계일지도)
- 하악하악
- 찢어진콘돔
- 누드모델

유명인계
- 장동건
- 원빈
- 완소티파니
- 싱하횽
- 거지왕김춘삼
- 쥐박이개소리
- 만수똥꼬
- 시벌인촌

자뻑계
- 좃간지남
- 재벌2세
- 우람한갑빠
- 눈빛왕자

무의미계
- ㅁㅁㅁㅁ
- =ㅅ=
- asdglkasjg
- 캄틗쑨쑤챠분

기타
- 영덕대게
- 목이탁트이는목캔디
- 9미리발칸포
- 예럴랄라
- 이런쌍쌍바


...등등...

#

- K본부 9시 뉴스
앵커 : 오늘 오후 인터넷 경제대통령으로 불뤼우던 "만수똥꼬"라는 네티즌이 검찰에 의해 검거되었습니다.
         "만수똥꼬"는 전문대를 졸업한 30세 무직 남성으로 밝혀졌으며~ 블라블라~

이번 사건으로 인해 아마도, 우리 사회에 팽배한 학벌지상주의에 대한 작은 경종이 일지 않을까 생각된다. 전문대졸 서른살 먹은 백수도 글빨 하나로 인터넷을 쥐락펴락하고, 온갖 언론들과 정부까지 거대한 낚시를 할 수 있다는 훈훈함~

잘키운 백수하나 열만수 안부럽다.

그런데 전에 만수횽아가 미네르바는 50대 남성이고 증권사 은퇴한 사람이라고 안했던가? 아니..만수횽아가 아니었던가. 누가 그랬는데- _-a


※ 돌발퀴즈 : 위의 닉네임 중에서 미네르바가 절대 사용할 수 없었던 닉네임이 하나 있다. 무엇일까?

'바른생활 > 사건.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성전은 이렇게 하면 안되죠-ㅁ-;  (6) 2009.02.17
개막장 인증하심?  (2) 2009.01.19
미네르바라는 닉네임.  (2) 2009.01.09
승리의 피겨갤!  (6) 2008.11.21
33살 노모씨...  (6) 2008.11.12
고속도로에서 조심하시랍니다.  (0) 2008.10.27
Posted by 좀모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i-rince.com BlogIcon rince 2009.01.13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재미있는 상상이네요.
    잡혀가더라도 뉴스에서 다뤄지지 않으려면 위의 닉에서 골라써야할듯 ^^

    • Favicon of http://zommoc.tistory.com BlogIcon 좀모씨 2009.01.13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으키키키~ 글쵸글쵸~
      차마 공중파에서 언급하기 어려운 닉네임을 하면 잡혀가도 그리 대대적으로 뜨기는 어려울듯 ㅎㅎ

"신동아" 미네르바 기고문 비판

한달이 훨씬 지난 글인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는 경제학적인 지식이 쥐조또 없는지라 많은 용어들을 익숙한 용어로 치환해가면서 읽느라 고생했으니, 뭐라 본격적인 분석은 못하겠습니다. 다만, 미네르바와 2017님의 목적에 따른 일관된 논리와 논증방법에 한가지 유사점이 보이는군요. 미네르바는 '정부를 까'기 위한 논리이고, 2017은 '미네르바를 까'기 위한 논리라서 '니네 둘다 나빠! 퉤퉤' 할 여지가 조금 보이는 것 같습니다. ㅎㅎㅎ

미네르바 > 한국 경제의 펀더멘털이라는 건 무엇보다도 총 GDP의 48% 규모를 차지하는 수출부문이다. 바로 이 때문에 10월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는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고 이는 칭찬받을 만하다. 그러나 어떤 방법으로 흑자를 달성했는지가 외신에 상세히 보도되면서 얼굴을 붉힐 수밖에 없게 됐다. 8,9월 경상수지 적자폭만 봐도 이미 한국의 주력 수출품인 반도체, 휴대전화, 자동차, 건설, 조선 등의 실적은 현격이 줄어들었다. 여기에 환율이 급등하면서 수입 물가는 상승했기 때문에 결국 원화로 계산하면 적자일 수밖에 없다. 10월 이후에도 단기외채상환금액을 제외하면 경상수지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고 보는 게 옳다.
----------------------------
2017 > 왜 얼굴을 붉힐 수밖에 없는가? 흑자 달성 방법이 쪽팔린다고 해놓고선 환율 급등으로 인해 적자폭이 증가할 수밖에 없었다고 하는 건 아무리 봐도 논리적 문단 같지가 않다. 자기가 설명해야할 부분을 설명하지 않으면서 근거로 삼고 있다. 흑자달성이 떳떳하다는 얘기가 아니라, 전반적으로 이 사람 글이 이렇다는 얘길 하는 것이다. 나중에 말돌리기나 변명할 슬롯이 이렇게 많은 류의 사람들과는 말 섞는 게 싫은데.

예를 들어, 위와 같은 부분의 비판에서는 미네르바가 정부에 대해 기본적으로 부정적인 시선을 깔고 썰을 푸는 것과 마찬가지로, 2017님이 미네르바에 대해 기본적으로 부정적인 시선을 가지고 이야기 한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습니다. 그것을 옳고, 그름으로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결국 같은 논증법 아니냐는 물음은 던질 수 있겠죠.

위에서 '얼굴을 붉힐 수 밖에 없었다'는 미네르바의 이야기는 저는 이렇게 읽습니다. 10월 당시 장기간의 무역적자가 비로소 흑자로 전환되고 그것을 수출호조, 경기부양의 늬앙스로 광고하기는 했지만, 실상 까보면 요인은 다른 곳에 있었다... 정도 랄까요?

10월 무역수지 흑자가 12억2천만달러로 5개월만에 흑자 전환됐다. 지식경제부는 10월 수출입동향을 분석한 결과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10.0% 증가한 378억9천만 달러를 기록한 반면 수입은 12.0% 증가한 366억7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무역수지가 5개월 만에 흑자로 돌아선 것은 주력 품목들의 수출증대와 유가, 원자재가 하락 등에 따른 수입액 감소가 구체화됐기 때문이다. 선박과 석유제품 등의 우리나라 수출 주력 품목의 증가세는 전년 동월대비 호조를 보였으나, IT관련 제품은 무선통신기기를 제외하고 가격하락 및 수요감소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원유 수입 도입단가가 전월대비 10억5천만달러 감소하고, 석유제품,철강제품 수입이 감소세로 전환한 것이 10월 무역수지 흑자 전환의 결정적인 이유를 제공한 것으로 분석된다.

10월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선박류와 석유제품, 철강제품 등의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10.1~20일간 중남미와 중동, 대양주, 미국 등은 두 자릿수의 수출호조세를 기록한 반면, ASEAN·일본은 한 자릿수 증가세로, 중국·EU는 수출감소세로 전환되는 등 경기침체 영향을 반영했다.

원유 도입단가는 배럴당 98.0달러로 전월 대비 17.0달러 감소하며 10월 무역수지 흑자 전환을 도왔다. 10월 수입은 원유와 원자재 수입감소 영향으로 12.0%의 증가세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원자재는 전년동월 대비 22.2% 증가했지만, 전월 대비로 보면 도입단가 하락 및 수요 감소로 원유, 석유제품, 철강제품 등의 수입액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월 원유도입단가는 배럴당 98.0달러로 전월에 비해 13% 떨어지면서 무역수지 흑자 전환을 도왔다.

지경부는 4.4분기 무역수지 흑자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 원유와 철강제품 등 주요 원자재 가격 및 수급동향을 정밀 모니터링하는 한편 기업 무역 애로 해소, 해외마케팅 지원 확대, 수출보험지원 강화 등 수출촉진대책을 적극 추진하고, 에너지절약 등 수입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또 하나, 미네르바는 '결국 원화로 계산하면 적자일 수 밖에 없다'고 이야기 했는데, 2017님이 그것을 '적자폭이 증가할 수 밖에 없었다' 라고 읽으신 것은 선입견에 의한 비약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사실 첫머리에 얘기했듯 저는 경제학에 관한 배움이 전무한 캢이라서 2017님의 모든 글을 제대로 이해하지도 못했습니다. 그래서 특정 부분을 발췌할 수 밖에 없었던 점 죄송하구요. 또한 블로그에서 볼 수 있었던 '개인의 최적화가 곧 사회 전체의 최적화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명제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다만 2017님께서 '불행을 예언하는 예언자를 싫어하는', '나중에 말돌리기나 변명할 슬롯이 이렇게 많은 류의 사람들과는 말 섞는 게 싫은' 성향을 살짝 옆으로 치워두고, 미네르바에게 요구하신 것처럼 명확한 데이터와 증거로 비판을 해주셨다면 좀 더 즐거운 글을 볼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저같은 일반인이 보기에 미네르바가 왜 '계량 모형에 대한 기본적 접근 태도 자체가 없는' 것인지, 미네르바의 논리전개에 있어 '흔한 상식'을 차용하는 것이 왜 비판의 대상이 되는지...등등에 대한 설명이 약합니다. 지인의 제안에 따라 작성하신 글이라서 그러리라고 생각을 하기는 합니다만^^;

미네르바는 사실 학문적 가치보다는(그런게 있을지 모르겠지만;;) 하나의 신드롬으로 이해하고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미네르바를 접한 사람들 중 거의 대다수는 아마도 그 글에 쓰여진 용어의 1/10도 이해하지 못했다고 생각하는 것이 그리 억지는 아닐 거 같습니다.

그리고 미네르바의 비관론이 실물경제를 얼어붙게 만들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뉴스에서, 혹은 정부에서 심심하면 흘려주시는 얘기들에 비하면 파급력은 새발의 피 정도랄까요. 그러나 미네르바 사태(?)를 보면서 또다시 씁쓸해질 수 밖에 없는 것은 경제가 지상의 가치가 되어버리는 세태에 대한 짜증이구요. 심리적 동요 한번에 이성까지도 쉽사리 내팽개칠 수 있는 고질적인 빠시즘때문입니다.

뭐, 그렇다고 해서 2017님의 미네르바에 대한 비판이 헛다리 짚은 것이라고 볼 수는 없겠습니다. 서로 다른 층위의 문제라서 억지로 영역을 겹쳐버리는 것이야말로 뻘짓이니까요.

그냥 오래된 글이지만, 잘 읽고 많이 배우고, 생각했다는 흔적 남기려고 이렇게 또 끄적거리게 되었네요.

Posted by 좀모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 2009.01.07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엔 적자폭이 증가한다는 표현이 적자가 된다는 얘기보다 좀 더 포괄적인 얘기인데 ^^:;;; 사실 그 당시 무역수지 결과 전체가 흑자로 돌아선다는 얘기도 있었거니와 해서 그 부분은 제가 그냥 미네르바씨에게 우호적으로 해석한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경상수지 수입 부문액 증가, 라는 의미로요. 그건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대개 경제학적이거나 계량적인 접근은 상식으로는 잘 설명되지 않는 결과가 많이 나옵니다. 제가 상식에 기대기만 한 게 문제라고 한 건 대충 그런 의미 -_-;;;; 사실 아닌 부분들도 있지만, 미네르바씨가 그 글에서 상식에 기댄 건 좀 문제가 있어서요....

  2. 2017 2009.01.07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뭐냐고 지금 물으신다면 지금은 제가 그 글도 아니 갖고 있거니와 (........)

    • Favicon of http://zommoc.tistory.com BlogIcon 좀모씨 2009.01.07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미에 적은 것처럼 그냥 소고일 뿐이었는데..^^; 괜한 누가 된 것이 아닌가 싶네요. 덕분에 2017님의 글을 시작으로 해서 주욱 트랙백 돌아다니면서(blus님, ellouin님, sprinter님 등...) 이것저것 많이 배웠습니다. 역시 사람은 공부를 해야된다능 ㅠ_ㅠ;;

  3. Favicon of http://ellouin.egloos.com/ BlogIcon ellouin 2009.01.09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침 오늘 미네르바가 잡혀갔군요.

    애기장군을 돌로 눌러죽인다는 내용의 전래동화가 생각납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나름 잔혹동화였네요.ㅎ

    • Favicon of http://zommoc.tistory.com BlogIcon 좀모씨 2009.01.09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검찰측에서는 '복수의'미네르바 가능성을 점치던데요. 미네르바는 1인이 아니었다는...미네르바를 브이 포 벤데타로 만들어주려 하나;;

      정말 요즘 세태 자체가 잔혹동화스럽습니다 ㅠ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Under Construction
좀모씨
Yesterday2
Today7
Total231,330

달력

 « |  » 2018.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