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29 잘가라 티뷰론... (7)
http://www.roadn.com/Main_Disp.Asp?menu=board&b_cd=B000000141&idx=13204

우연히 발견한 아주 멋진 글입니다. 글 쓴 분의 자동차에 대한 지식과 열정에 감탄할 따름이고, 그것을 술술 풀어내는 글재주도 감동입니다. 저는 자동차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그렇게 많은 관심을 쏟거나 공부하거나 하는 일에는 다분히 회의적인 사람이었는데, 이 분을 보고 있자니 왠지 슴가에서 뜨거운 피가 울컥 하는 듯한 기분이 0.5초 들었습니다.

오늘 새 차가 한대 생깁니다. 사정이야 어찌저찌 해서 내가 타고 다닐 차라지만, 제가 결정을 하고 제 손으로 사는 차가 아니라서 그런지 그렇게 큰 감흥은 없네요. 지금 타고 다니는 열 세살 먹은 녀석에 비하면 확실히 좋은 차임에도 왠지...이녀석을 그냥 타고 싶은 기분이랄까. 아, 그냥 기분입니다. 저도 확실하게 새 차가 좋지요 -ㅁ-;

#

사람이 어떤 하나의 일에 집중하여 몰두한다는 것은 아름다운 일인 것 같습니다. 때로는 그것이 주변의 눈에 이상하게 비춰지거나 손가락질 받을 때도 있겠지만, 본인 스스로의 인생에 있어서는 지울 수 없는 추억과 소중한 경험을 만들어 준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을 것입니다. 오늘 우연한 시간에 잠시 뜨거운 경험을 선사해 주신 글쓴 분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시 한 수.


<연탄 한장> - 안도현

또다른 말도 많고 많지만
삶이란
나 아닌 그 누구에게 기꺼이 연탄 한 장 되는 것

방구들 선득선득해지는 날부터 이듬해 봄까지
조선팔도 거리에서 제일 아름다운 것은
연탄차가 부릉부릉
힘쓰며 언덕길 오르는 거라네
해야할 일이 무엇인가를 알고 있다는 듯이
연탄은, 일단 제 몸에 불이 옮겨 붙었다 하면
하염없이 뜨거워 지는 것
매일 따스한 밥과 국물 퍼먹으면서도 몰랐네
온몸으로 사랑하고 나면
한덩이 재로 쓸쓸하게 남는 것이 두려워
여태껏 나는 그 누구에게 연탄 한 장도 되지 못했네.

생각하면 삶이란
나를 산산히 으깨는 일

눈내려 세상이 미끄러운 어느 이른 아침에
나 아닌 그 누가 마음 걸어 놓고갈
그 길을 만들 줄도 몰랐었네 나는

'즐거운생활 > UCC/WEB' 카테고리의 다른 글

Where the Hell is Matt? (2008)  (4) 2008.12.04
강렬한 '악플'  (6) 2008.11.06
잘가라 티뷰론...  (7) 2008.08.29
상식 밖의 롤러코스터  (11) 2008.08.26
내 머릿속을 들여다 봅시다.  (2) 2008.08.06
사이트를 비쥬얼하게 봅시다.  (3) 2008.06.27
Posted by 좀모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냥 2008.08.31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헉..;
    나능..삼촌이..차바꾼다는 얘긴줄 알아떠여..-_-;;;;;
    나..낚인거야?-_ㅠ

  2. Favicon of https://jeroad.tistory.com BlogIcon 핑류 2008.09.01 0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차.... 생일빵을 축하하오... 토닥토닥.
    넘 달리지 말고, 조신한 운전..부탁드려욤 -ㅁ-

  3. Favicon of https://zommoc.tistory.com BlogIcon 좀모씨 2008.09.02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팝니다 양식-

    ● 판매자정보

    1. 아 이 디 : shinwoo145
    2. 이 메 일 : sweety4242@nate.com
    3. 거주지역 : 대전시 유성구 전민동

    ● 판매제품정보

    4. 물품명, 기종 : 티뷰론 블랙
    5. 배기량, 년식 : 96 , 2000cc
    6. 50씨씨이상일경우 서류구비여부 : 유
    7. 뒷자리 2자리 수를 제외한 차대번호 : 문자로 따로 넣어드리거나 전화로알려드려요
    8. 현재까지 탄 킬로수 : 140000km

    .........

    원래 다른 분이 쓰신 댓글인데...
    글이 너무 길고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기재되어 있어서 후략합니다. 다음부터는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리를 뻗으세욤. 이래서 차 팔리겠음? - 집주인 白 -

  4. Favicon of https://babuluna.tistory.com BlogIcon 로엔그린 2008.09.02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에 대해선 정말이지 모질한 문외한이라 ;ㅁ; 뭔 말을 못하겠음 -ㅅㅠ
    여튼 새차 산거 축하축하 ~~~~ +_+)/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Under Construction
좀모씨
Yesterday17
Today9
Total243,536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