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jaecheon.egloos.com/2027895 에서 업어왔습니다.

BABBA
정에 휩쓸려 정신적으로 피곤할 타입

▷ 성격
무슨 일이든 의리와 인정에 얽매이고 지나치게 타인의 눈치를 살피는 소극적인 성격이 원인이 되어 드러나지도 않는 곳에 힘을 쓰거나 봉사하는 타입입니다. 열심히 살아가는데 비해 단물은 모두 남들이 빨아가고 늘 눌려있는 생활이 되기 쉽습니다. 그렇다면 대체 성격의 어느 부분을 고쳐야 할까요? 이야기는 매우 간단합니다. 좋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노력만 버린다면 해결됩니다. '내가 벌어 내가 먹고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하는데 불만 있냐?'라는 식으로 정색을 할 줄도 아는 근성이 필요합니다. 이렇게만 할 수 있다면 자신도 즐겁고 남의 눈치를 볼 필요도 없을 것입니다. '정은 다른 사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한 것'이라고들 합니다. 그러니 정을 줄일 필요는 없습니다. 그저 좀 더 이성을 키워간다면 모든 문제가 쉽게 해결될 것입니다.


▷ 대인관계 (상대방이 이 타입일 경우 어떻게 하연 좋을까?)
연인, 배우자 - 이런 상대를 부족한 사람이라 한다면 벌을 받을 것입니다. 오히려 당신이 지나치게 응석을 부리지 않도록 주의해야합니다.

거래처고객 - 무리한 것도 들어주는 상대라고 지나치게 강요하지는 마십시오. 아무리 온순한 토끼나 양이라도 결국에는 화를 낼 것입니다.

상사 - 대개 흠잡을 데가 없는 상대이지만 그런 그에게 지나치게 의존한다면 동료들의 빈축을 사게 될 것입니다.

동료, 부하직원 - 부서 내의 윤활유와 같은 존재가 될 타입입니다. 돌연 고된 영업에 투입시키거나 하면 좀처럼 따라오지 못하는 타입이니 서서히 익히게 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
글쎄...별로 안 맞는 것 같은데- _-a

테스트하기

그리고... 2008/06/23 - [바른생활/Inspiration] - 바넘 효과라는 게 뭐게~요? 요것도 참고.

에 또~
이런 심리검사라든가 성향검사라든가 하는 것들이 여러가지가 있죠.
그 중에서 MBTI 검사라는 걸 1박 2일로 해 본 적이 있는데, 사실 그런 검사의 목적은 자신이 어떤 성격이라는 것을 분류해 버리는 것이 아니고, 수많은 문항들을 풀어 나가면서 좀 더 자신에 대해 알아가고, 스스로를 이해하고, 인정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애니어그램이라는 성격유형 검사도 있는데, 이것도 언제 해보고 싶군요.

그러니까.
에고테스트가 구리게 나왔다고 해서 좌절하지 마시고, 마음에 드는 것이 나올 때까지 몇번이고 반복해서 테스트 해보세요~ 그래도 상관없습니다 (/-_-)/


저는 귀찮아서 두 번 해보고 말았지 말입니다.

'바른생활 > Inspir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리적 오류 - 정리 중  (0) 2011.06.23
MBTI 테스트  (2) 2008.09.04
바넘 효과가 뭘까요.  (7) 2008.08.25
에고 테스트  (2) 2008.08.22
<촛불 헤는 밤> - 2mb 作  (8) 2008.06.27
Posted by 좀모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냥 2008.08.23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나 이거하니까..무지 소심한 사람으로 나오더란...막..묻어가는 스퇄이래욤+ㅁ+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Under Construction
좀모씨
Yesterday12
Today0
Total242,369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